tour

캄보디아 왕국 탐험(기획 1탄) 2009-12-14 15:00:59 | Hit: 2327

-앙코르(Encore)는 캄보디아의 앙코르(Angkor)를 본 프랑스인들이 감탄사로 앙코르를 연발한 것에서 유례 되었다고 한다. 많은 사람들이 앙코르(Angkor)와 앙코르와트(Angkor Wat)를 혼동하고 있지만 앙코르는 수많은 유적이 산재한 광범위한 정글 전체를 이르는 말이고, 앙코르와트는 앙코르에 속해있는 유적들 중에 한 유적의 이름이다.

 

 

자세한 기록은 남아있지 않지만 한 비문에 의하면 자야바르만 2세(802-850)가 앙코르의 창시자로서 최초의 왕으로 기록되어 있으며, 지금의 앙코르 지역을 도읍으로 건립한 왕은 아쇼바르만 1세(889-900)이다. 이렇게 시작된 앙코르는 1434년 지금의 프놈펜으로 수도를 옮기면서 막을 내렸다. 그들이 왜 이 거대한 성벽과 사원의 도시를 버리고 프놈펜으로 떠났는지에 대한 기록은 어디에도 남아있지 않다. 다만 앙코르를 지속적으로 침범한 태국의 위협이 수도로서의 적합성을 잃게 했을 것이란 추측만 있을 뿐이다.

 

 

왕국의 주민들이 앙코르를 버리고 떠난 이후 앙코르는 수백 년 간 사람들에게서 잊혀져 갔다. 물론 앙코르가 버려진 시기에 이곳에 아무도 거주하지 않았던 것은 아니다. 그러나 1860년대 프랑스의 앙리무오에 의해서 앙코르가 본격적으로 알려지기 이전에는 선교사나 미지의 세계에 대한 호기심으로 가득 찬 몇몇 탐험가들만이 이곳을 방문했다.

-아침 8시에 호텔을 떠나서 약 15분 정도 이동하면 유적지 매표소에 도착한다. 매표소 앞에서 모두 내려서 창구에서 한 사람씩 사진을 찍어야 했다. 불과 몇 개월 전만 해도 매표소에 도착하면, 직원들이 차량에 올라서 인원을 체크하고 사진(디카)를 찍어서 자료를 보관하고 입장권을 구입할 수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지금은 암표 및 다양한 가짜 입장권등이 난무하여, 직접 내려서 사진(디카)를 찍고 각자의 입장권에 본인의 사진이 인화된 입장권을 구입 한다. 입장권은 1일권(US$20), 3일권(US$40), 7일권(US$60)이 있다. 일반적인 패캐지 여행으로는 1일권만 구입하여도 왠만한 유적지는 다 둘러 볼수 있다. 본격적인 탐험을 한다면 7일권을 구입하는 것이 좋을것 같다. 앙코르 유적지 마다 입장권을 확인하므로 분실방지를 위하여 잘 보관하여야 하며, 약3분 정도 이동하면 앙코르와트 앞에 도착할수 있다.

차량에서 내려서 매표소 창구에서 사진을 찍고 입장권을 구입해야 한다.

앙코르와트 앞에서 입장권을 확인하는 유적지 직원들

입구에서 앙코르와트 본당까지 걷는 모습(약350m)

앙코르와트(Angkor Wat) 사원


-앙코르왓은 크메르의 고대도시로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건축물중의 하나이다. 시엠립시 북쪽 6.5킬로미터 지점에 있는 이 사원은 1860년 식물학자 앙리무오가 발견한 이래 이곳을 방문한 많은 사람들의 찬사를 받고있다. 이 사원은 12세기 전반에 수리아바르만 2세가 건립 하였으며, 힌두교의 비슈누 신과 일체화한 자신의 묘로 사용하기 위해 이 사원을 건립하였다고 한다.

 

 

앙코르왓은 힌두교의 신들과 그 대리인인 왕에게 바쳐진 장대한 건축물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이곳에 있는 모든 건축물 하나하나에는 크메르인들의 독자적인 문화와 그들의 우주관 및 신앙관들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또한, 그들이 건설한 세련되고 정교한 호수, 운하와 레삽으로부터 연결시킨 관개수로를 이용하여 부유하고 막강한 기반을 마련하였다.

앙코르와트(Angkor Wat) 입성하여 유적지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앙코르와트(Angkor Wat) 중앙에 있는 탑 쪽으로 올라가는 계단

너비가 약 200미터인 수로(해자)로 둘러쌓인 앙코르와트(Angkor Wat)

-앙코르와트의 구조는 동서로 약 1,500미터, 남북으로 약 1,300미터의 넓이에 중앙에 있는 탑을 기준으로 석조의 대사원이 건설되어졌다. 사원 주변의 운하는 바다를 의미하며 높이 65미터의 중앙탑은 세계의 중심인 수미산을 나타낸다. 또한 사원의 회랑은 히말라야 산맥을 의미한다. 그리고, 주변에는 넓은 도로가 지나고 있으며 그 외부는 너비가 약 200미터인 수로(해자)로 둘러싸여 있다.
앙코르와트(Angkor Wat) 유적 모습

앙코르와트(Angkor Wat) 유적 모습

-앙코르와트는 총 3층으로 되어 있는데 2층까지는 인간의 영역, 3층은 신의 영역이라 일컬어 진다고 한다. 신의 영역인3층까지는 불과 몇 개월 전만 해도 해도 올라 갈수 있었으나, 복원 및 복구공사로 인하여 현재는 올라갈수가 없다고 한다. 계단의 경사가 거의 80도 정도 돼서 올라가려면 두손으로 계단을 잡고 기어서 올라가야 하고 많은 사람들이 크고 작은 사고들이 있었다고 한다.
앙코르와트(Angkor Wat) 사원 주변의 캄보디아 아이들


-오랜 내전에 시달려 온 나라인 만큼 이곳에는 구걸하는사람이 많았다. 따라서 아이들조차도 먹고사는데서 자유로울 수가 없으며, 우리나라의 조그만 시골 도시 같은 씨엠립에서 부터 앙코르왓까지 지도책이나 안내 책자를 파는 아이들이 관광지에서 가이드북이나 우편엽서를 가지고 1달러를 외치며 몰려든다.

 

 

측은하게 보이는 사람들은 돈을 주고 구매를 하는데, 현지 가이드 말로는 마음이 약해서 뿌리치지 못하는 사람들은 사탕이나 초콜렛을 준비해가서 주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귀뜸해 주었다. 안타깝게도 가끔은 순수 해야만 할 아이들이 필사적으로 달려들며, 그 틈을 이용하여 소매치기를 하기도 한다고 한다. 캄보디아의 교육제도는 의무교육이 아니라 매일 수업료를 지급해야 하는 방식으로 아이들은 학교를 가기보다는 돈을 버는 것을 더 나은 기회로 여기며, 부모들 또한 딱히 학교에 보내는 것을 부담스러워 할수 밖에 없다고 한다.

 

 

부모들은 차라리 돈을 벌라고 거리로 아이들을 내보낸다고 한다. 따라서 관광객이 가는 곳은 어디든 지 아이들이 따라붙는다. 유적지를 관광하는 동안 아이들을 만난다면 진정으로 아이들을 생각하는 방법이 무엇인지 한번쯤 생각을 해볼 필요가 있을것 같다.

-지금 캄보디아는 우기철 이기는 하지만 정오의 온도(당일 온도 약36도)가 너무 높아서 2~3시간 정도 호텔에서 쉬고 관광을 하는 것이 좋다고 하여 호텔로 돌아왔다.

탈퇴회원 - 121.149.xxx.xxx
글쓰기 답변 수정 삭제 최신목록
최고 관리자1 이상만 코멘트 사용이 가능합니다.
총 게시물 15개 / 검색된 게시물: 15개
No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15 섬네일 정동진 모래시계공원 왕눈이 2217 2010-05-24
14 섬네일 광양 옥룡사지 왕눈이 1958 2010-04-13
13 섬네일 중흥사 왕눈이 2033 2010-04-01
12 섬네일 한라산 등반 탈퇴 1910 2010-01-25
11 섬네일 양수리 두물머리가 내려다 보이는 운길산 산행 탈퇴 1946 2010-01-18
10 섬네일 - 햇살이 따뜻한 가을 한라산에서 - 탈퇴 1972 2010-01-09
9 섬네일 도봉산 설경 탈퇴 1998 2009-12-22
8 섬네일 오이도에서... 탈퇴 1860 2009-12-22
7 섬네일 캄보디아 왕국 탐험(기획 2탄) 탈퇴 1929 2009-12-14
6 섬네일 캄보디아 왕국 탐험(기획 1탄) 탈퇴 2328 2009-12-14
5 섬네일 천문산의 천문동(天門洞)과 천문산사(天門山寺) 탈퇴 2343 2009-12-14
4 섬네일 장쑤성, 쑤저우시 성 임제종의 불교 사찰 "한산사" 탈퇴 2368 2009-12-14
3 섬네일 중국 호남성 장가계시의 "천자산"을 찾아서 탈퇴 2270 2009-12-14
2 섬네일 중국 호남성 장가계시의 원가계를 찾아서 탈퇴 2482 2009-12-14
1 섬네일 중국 절강성 주장을 소개 합니다. 탈퇴 4236 2009-12-14
글쓰기 최신목록

1

분야별 인기 베스트
  1. [사회] 최수종,하희라 부부 2023정원박람…
  2. [연예] 레이디 가가, "이번엔 자위 퍼…
  3. [영상뉴스] 공익광고협의회
  4. [사회] '도서관 성추행 인증샷' 경찰 수…
  5. [사회] 시민로 간판 시범거리 조성사업…
  6. [사회] 경기도 남양주시 차량 등록사…
  7. [방송] '로드 넘버 원' 김하늘 모유 수유 …
  8. [뉴스] 순천시, 새해부터 전자공무원증…
  9. [연예] 히라이 리오,허벅지 노출 비난 '꿀…
  10. [방송] 호란 파격노출, 란제리 화보로 명…
  1. 최수종,하희라 부부 2023정원박람회 홍보 …
  2. '도서관 성추행 인증샷' 경찰 수사 나…
  3. 시민로 간판 시범거리 조성사업 준공
  4. 경기도 남양주시 차량 등록사업소 !!…
  5. 대구시, 친환경건축물 건립에 앞장선…
  6. 순천만에서 초록 봄 풍경을 함께
  7. 포스코 광양제철소에 창의놀이방 ‘포레…
  8. 강남구 내곡동 헌인 가구단지내 큰불…
  9. 순천명품 월등 복숭아의 자태
  10. 서울시 중구, 무인민원발급기 추가 설…
  1. 구조조정중인 스테인레스 고철 시장 …
  2. 경남도-현대자동차 출산지원 양해각…
  3. 직장인, 돈 벌고 건강 잃었다
  4. LG화학, 中 전기차용 배터리 공급 예…
  5. 즉결심판 이유, 절차, 불복방법 등 설…
  6. “언제라도 검찰조사 응하겠다”
  7. 이영덕(李榮德) 전 국무총리 별세
  8. 광주시, LED조명 및 포장재 전문제조 기…
  9. 경기광주 세무서 신설 확정!
  10. 대통령 내외분, 2010년 적십자회비 전…
이전 다음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우편 검색
주소: